내년 한화 외국인계약 커리어냐, 가성비냐 고민

입력 : 2017.10.01 08:55

◇한화 외국인투수 알렉시 오간도. 올해 10승을 채웠다. 나이-부상경력-고연봉 등이 재계약 걸림돌이다. 잠실=최문영 기자 deer@sportschosun.com /2017.09.17/

한화 이글스가 본격 고민의 시간을 앞두고 있다. 세 명의 외국인 선수가 모두 시즌을 마쳤다. 이들과의 재계약 여부, 새선수 물색 등 다양한 선택과 마주하고 있다.

우선 노선을 정해야 한다. 올해 외국인선수 3명에게 480만달러(확정 연봉)라는 10개구단 최고액을 투자했는데 내년에도 커리어가 있는 검증된 선수를 택할지, 아니면 ‘가성비’ 높은 젊고 저렴한 선수와 계약할 지다.

한화의 외국인 농사는 아쉬움이 남는다. 알렉시 오간도는 지난달 17일 잠실 LG 트윈스전에서 타구에 손목을 맞아 골절 부상을 했다. 가족들이 있는 곳으로 조기귀국했다. 카를로스 비야누에바는 지난 28일 KIA 타이거즈전에서 6⅔이닝 3실점(2자책) 호투를 끝으로 한화 선수단과 팬들에게 가슴 뭉클한 작별 인사를 했다. 외국인 타자 윌린 로사리오는 옆구리 통증으로 1군엔트리에서 제외됐다. 로사리오는 오는 3일 시즌 최종전 이후 고향인 도미니카공화국으로 돌아간다.

올시즌 한화는 현역 메이저리거로 외국인 엔트리를 채웠다. 2011년 메이저리그 올스타출신인 오간도는 180만달러를 받고 팀에 합류했다. 비야누에바(연봉 150만달러)는 지난해까지 10년간 풀타임 메이저리거였다. 메이저리그 통산 51승55패 평균자책점 4.32. 오간도와 비야누에바는 34세의 적잖은 나이지만 커리어에 어울리는 기량을 선보였다. 로사리오도 한때 콜로라도 로키스의 주전포수로 각광받았다.

비야누에바는 5승7패, 평균자책점 4.18, 오간도는 10승5패, 평균자책점 3.93을 기록했다. 둘다 두달간 부상공백이 있었다. 한화로선 뼈아팠던 부분이다. 나이-부상 가능성-높은 몸값이 재계약 걸림돌이다.

로사리오는 타율 3할3푼9리에 37홈런 111타점을 기록했다. 지난해 성적(0.321-33홈런-120타점)을 능가하는 활약이다. 당연히 재계약 대상이지만 본인 선택에 달렸다. 메이저리그와 일본프로야구로부터 콜을 받을 가능성이 크다. 연봉 인상폭도 고민이다. 지난해 100만달러에서 올해 150만달러로 연봉이 뛰었다. 재계약 한다면 더 큰 돈을 요구할 것이 분명하다. 로사리오와의 재계약은 치열한 협상전이 예상된다.

오간도에 대해선 구단 내부에선 재계약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있다. 몸값이 최고 변수다. 비야누에바는 은퇴고민을 하고 있어 재계약이 불투명하다.

젊고 저렴하고 경쟁력있는 선수가 최상의 시나리오지만 한화는 넥센 히어로즈처럼 가성비 높은 외국인 선수를 데려와 큰 재미를 봤던 기억이 드물다.

최근 수년간 선수난은 가중되고 있다. 몸값은 오르고 쓸만한 선수는 부족하다. 한화는 지난해 해를 넘기며 애를 태우다 막판에 운좋게 비야누에바를 영입했다. 각 구단은 리스트업한 외국인 선수와의 계약확률이 20%도 채 안된다고 입을 모은다.

한화는 올해 내부육성 기조를 강조했다. 지난해에 이어 외부FA 영입을 자제하겠다는 뜻이다. 아낀 자금은 자연스럽게 외국인 선수 보강에 쏟아부을 수 있다. 가성비보다는 커리어를 중시할 가능성이 크다. 박재호 기자 jhpark@sportschosun.com

  • Copyrights ⓒ 스포츠조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