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브’ 정유미X이광수 ‘무결점 특급 호흡’, 첫 대본리딩

입력 : 2017.12.01 07:57

tvN ‘라이브(LIVE)’가 첫 대본 리딩으로 웰메이드 드라마의 힘찬 출격을 알렸다.

2018년 상반기 방송 예정인 tvN ‘라이브(LIVE)’ (극본 노희경/연출 김규태/제작 스튜디오드래곤, 지티스트)는 ‘괜찮아 사랑이야’, ‘그 겨울, 바람이 분다’ 등에서 최고의 호흡을 보여줬던 노희경 작가와 김규태 PD의 의기투합으로 화제를 모으고 있는 작품. 여기에 정유미-이광수-배성우-배종옥 등 색깔 있는 배우들의 풍성한 연기 앙상블을 예고하며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라이브(LIVE)’는 경찰 지구대에서 일어나는 사건 사고들을 중심으로, 일상의 소중한 가치와 소소한 정의를 지켜가기 위해 노력하는 경찰의 애환과 상처를 다루는 드라마다. 그동안 권력의 상징으로만 그려졌던 경찰의 모습을 새롭게 풀어낼 작품으로, 경찰 제복 뒤에 숨겨진 인간적인 이야기를 유쾌하고 공감가게 그려낼 예정이다.

지난 11월 16일 스튜디오드래곤에서 진행된 대본 리딩에는 정유미, 이광수, 배성우, 배종옥, 이순재, 성동일, 장현성, 신동욱, 이시언 등 전 출연진과 김규태 PD, 노희경 작가 등 제작진이 처음으로 한 자리에 모여 열기를 더했다. 배우들은 각자 맡은 캐릭터에 몰입해 실제 촬영장을 방불케하는 연기를 펼쳤다. 현장에 있는 모두가 흥미진진한 ‘라이브’ 대본에 흠뻑 빠져들었다는 후문.

무엇보다 지구대 경찰 역할을 맡은 정유미(한정오 역)과 이광수(염상수 역)의 색다른 조합이 돋보였다. 3년 만에 브라운관에 복귀한 정유미는 당돌하고 똑 부러지는 대사로, 독종 경찰 ‘한정오’의 매력을 마음껏 펼쳐내며 대체불가 캐스팅을 입증했다. 진정성 있는 연기로 호평을 받고 있는 이광수는 맡는 사건마다 불운의 아이콘이 되는 경찰 ‘염상수’를 리얼하게 연기해, 캐릭터에 날개를 달았다.

또한 충무로에서 가장 핫한 대세 배우 배성우의 오랜만의 안방 컴백 또한 기대를 모으는 바. 배성우는 뜻밖의 사건으로 지구대로 강등된 경찰 ‘오양촌’으로 분해, 개성 넘치는 존재감을 드러냈다. 자타공인 연기파 배우 배종옥은 오양촌의 아내이자, 경찰 ‘안장미’ 역을 카리스마 있게 표현해 좌중의 시선을 사로잡았다.

여기에 성동일, 장현성, 신동욱, 이시언 등 색깔 있는 배우들이 가세해 막강 지구대 라인을 완성했다. 이들은 실제보다 더 실제 같은 지구대 경찰들의 생활을 그려내며 극을 풍성하게 채웠다. 뿐만 아니라 배성우의 아버지 역할을 맡은 관록의 배우 이순재 역시 자리를 함께해 현장을 뜨겁게 달궜다.

이날 대본 리딩은 각종 사건, 사고가 끊이질 않는 지구대의 모습을 그리는 드라마인 만큼, 다양한 에피소드가 끊임없이 펼쳐졌다고. 특히 반드시 경찰로 살아남겠다는 투지로 똘똘 뭉친 정유미와 이광수가 지구대에서 사건, 사고에 맞닥뜨릴 때마다 웃음이 터져 나왔다. 또한 예비 경찰들의 군기를 바짝 잡는 배성우의 엄격한 호령은 그 특유의 개성 있는 연기와 어우러져 현장의 환호성을 자아냈다는 후문이다.

제작진은 “빈틈없는 연기력을 갖춘 배우들이 호흡을 맞춘 만큼 대본 리딩 현장이 그 어느 때보다 몰입도 높았다. ‘라이브’ 제목처럼 우리의 삶을 생동감 넘치게 그리는 드라마가 될 것 같다. 2018년 봄을 활기차게 여는 작품이 만들어질 것으로 자신한다”고 밝혔다.

한편 2018년 3월 첫 방송을 목표로 하는 tvN ‘라이브(LIVE)’는 12월 초 본격 촬영에 돌입, 완성도 높은 작품을 위한 제작에 시동을 건다. 김성원 기자 newsme@sportschosun.com

  • Copyrights ⓒ 스포츠조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