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수들 좀 보호해줘”…과르디올라, 심판들 향해 호소

입력 : 2018.01.01 07:30

[OSEN=강필주 기자] 맨체스터 시티(이하 맨시티)를 이끌고 있는 펩 과르디올라 감독이 주요 선수들이 한꺼번에 이탈하자 관대한 심판들에게 하소연하고 나섰다.

맨시티는 31일 오후 9시(한국시간) 영국 런던에 위치한 셀허스트파크에서 2017-2018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21라운드 크리스탈 팰리스 원정 경기서 0-0 무승부를 기록했다.

이로써 맨시티는 리그 연승 행진을 18경기에서 멈췄다. 대신 29경기 연속 무패(25승 4무) 기록은 이어갔다. 

하지만 맨시티는 기록 중단보다는 더한 주요 선수 이탈이라는 악재를 만났다. 

이날 영국 매체 ‘데일리 메일’에 따르면 과르디올라 감독은 경기 후 기자회견에서 “나는 리그의 물리적인 부분을 존중하지만 심판들은 선수들을 보호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실제 맨시티는 이날 주요 선수들의 부상이 잇따랐다. 이날 선발로 나선 가브리엘 제수스가 전반 10분 당한 무릎 부상으로 21분 경기장을 떠났다. 제수스는 경기장을 떠나며 눈물을 흘렸다. 

후반 추가시간에는 케빈 더 브라위너마저 쓰러졌다. 상대 제이슨 펀천의 거친 태클에 비명을 질렀고 경기장을 떠났다. 제수스는 한달 이상, 더 브라위너는 일단 다음 경기 출장이 힘들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과르디올라 감독은 “선수 보호. 그것이 내가 원하는 전부다. 심판들은 무엇을 해야 하는지 알고 있다. 사람들은 다이빙 같은 것에 집중한다. 다른 나라보다 좀더 많은 접촉을 허용한다는 것을 알고 있다. 그건 괜찮다”고 말했다. 

이어 “하지만 한계가 있다. 케빈 더 브라위너는 토트넘전에서 운이 좋았다. 권도간은 뉴캐슬전에서 그랬다. 오늘 무슨 일이 벌어졌는지 볼 수 있을 것이다. 위험 상황에서 모든 선수들을 보호해달라”고 호소했다. 

“축구는 빠르고 선수들은 상대를 다치게 하고 싶지 않다. 그러나 선수들은 오랫동안 출전할 수 없을 수 있다고 생각하지만 그래서는 안된다”고 강조했다. 

한편 크리스탈 팰리스의 로이 호지슨 감독은 “나는 여기 95분 동안의 축구경기 이야기를 위해 온 것이지 아마 15~16번 정도 봐왔을 사건에 대해 말하려고 온 것이 아니다. 나는 볼을 따라가고 있었기 때문에 펀천에게 주의를 기울이지 않았다”며 더 브라위너의 부상을 보지 못했다고 말했다. /letmeout@osen.co.kr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Copyrights ⓒ 스포츠 엔터테인먼트 전문 미디어 OSE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