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87’ 개봉 6일째 200만 돌파…’변호인’과 같은 속도

입력 : 2018.01.01 08:23

[스포츠조선닷컴 정안지 기자]압도적인 몰입감, 배우들의 열연, 강한 울림까지. 완벽한 3박자를 갖춘 영화로 남녀노소 관객들의 뜨거운 호평과 입소문을 이어가고 있는 영화 ‘1987’이 개봉 6일째인 1월 1일(월) 오전 7시에 200만 관객을 돌파했다.

‘1987’은 1987년 1월, 스물두 살 대학생이 경찰 조사 도중 사망하고 사건의 진상이 은폐되자, 진실을 밝히기 위해 용기냈던 사람들의 가슴뛰는 이야기를 다룬 영화다. 언론 및 평단으로부터 ‘2017년 최고의 영화’라는 찬사를, 관객들에게는 ‘올해 꼭 봐야하는 영화’로 자리매김하며 겨울 영화 시장을 이끌어가고 있는 ‘1987’이 개봉 6일째인 1월 1일(월) 오전 7시 기준 200만 관객을 돌파했다. 12월 30일(토) 개봉 4일째 100만 관객을 돌파한 데 이어, 6일째 200만 관객을 돌파한 ‘1987’은 천만 영화 ‘변호인’과 동일한 속도이자, ‘국제시장”히말라야’보다 빠른 흥행 속도를 보이고 있어 눈길을 끈다.

특히 연휴 기간 좌석 점유율이 나날이 상승하고 있어 새해에도 흥행 질주는 계속 될 것으로 보인다. ‘1987’은 지난 29일(금) 좌석 점유율이 32.9%였으나 30일(토) 58.6%로 상승했다. 이어 2017년 마지막 날인 31일(일)엔 68.2%를 기록하며, 영진위 통합전상망 기준 31일 하루 상영한 영화 중 좌석 점유율 1위를 차지하는 기염을 토했다.

연말 극장가에서 한국 영화들의 강세가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1987’의 흥행세가 어디까지 이어질지 앞으로의 행보가 주목되고 있다.

한편, 200만 돌파를 맞이해 ‘1987’의 주역인 김윤석, 하정우, 김태리, 박희순, 이희준, 장준환 감독은 감사의 마음을 담은 인증샷을 공개했다.

공개된 인증샷은 개봉 1주차 무대인사를 진행하던 중 200만을 맞이한 ‘1987’의 배우들과 관객들이 함께 인증샷을 촬영했다. 1,9,8,7이라는 숫자 풍선과 함께 개성이 담긴 포즈를 취하고 있는 배우들은 영화의 또 다른 주인공인 관객들과 기쁨을 나누기도 했다.

장준환 감독의 탄탄한 연출력과 김윤석-하정우-유해진-김태리-박희순-이희준 등 믿고 보는 연기파 배우들의 뜨거운 연기 시너지가 더해져, 강렬한 드라마와 묵직한 울림을 선사할 ‘1987’은 전국 극장가에서 절찬 상영 중이다.

anjee85@sportschosun.com

  • Copyrights ⓒ 스포츠조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