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애연 “실제는 커리어 우먼과는 정반대 스타일” [화보]

입력 : 2018.01.03 08:34

[스포츠조선닷컴 정안지 기자]배우 정애연이 매거진 ‘퀸(QUEEN)’의 새해 첫 표지모델 주인공으로 나섰다.

여성지 ‘퀸’은 드라마 ‘부암동 복수자들’에서 카리스마 있는 역할로 존재감을 여실히 드러낸 배우 정애연과의 신년 화보 컷을 공개했다.

공개된 화보 속 정애연은 다양한 엘레강스 윈터룩을 연출해 눈길을 끈다. 특히 블랙 코트에 포인트 셔츠, 레드 와이드 팬츠를 매치한 모습은 정애연 특유의 멋스러움을 한층 배가시켰다. 여유로운 미소와 포즈 또한 우아한 분위기를 자아낸다.

촬영과 함께 진행된 인터뷰에서 정애연은 드라마 종영 후 자녀와 시간을 보내며 휴식을 취했다는 근황을 전했다.

작품에서 주로 커리어 우먼이나 부잣집 사모님 같은 역할을 맡았는데, 실제도 이와 비슷한지에 대한 질문에 그녀는 “이미지와는 조금 달라요. 보이시하게 다니는 걸 좋아해요. 드라마와는 정반대적인 성격이 강해요”라고 답했다.

배우로서 어떤 존재로 기억되길 바라느냐는 물음에는 “연기자가 연기를 잘하는 게 제일 좋지 않을까요. 그런 부분을 인정받을 수 있다면 더 바랄 게 없죠”라며 연기에 대한 여전한 열정을 드러냈다.

갈수록 깊이를 더하는 배우 정애연의 화보와 인터뷰는 매거진 퀸 2018년 1월호를 통해 만날 수 있다.

한편 정애연은 SBS 주말 드라마 ‘브라보 마이 라이프’에서 악명 높은 스타 작가 ‘윤지영’으로 출연해 색다른 연기 변신을 펼치며 주목 받고 있다.

anjee85@sportschosun.com

  • Copyrights ⓒ 스포츠조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