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종석, “2017년 가장 잘한 일? 카페 오픈”… 바리스타 변신 ‘눈길’

입력 : 2018.01.03 09:38

/이종석 인스타

이종석이 지난해 가장 잘한 일로 카페를 연 것을 꼽았다.

이종석은 3일 공개된 하이컷과의 인터뷰에서 2017년 한 해 가장 잘한 일이 무엇이냐는 질문에 “카페를 오픈한 것”이라고 답했다.

그는 “(카페를 여는 것은) 숙원사업이었다. 스케줄이 없어도 눈 뜨면 카페로 갈 때가 많다. 연기 외에 관심 가져본 게 거의 없어서 신세계가 열린 기분이다”라고 답했다.

이종석은 지난해 서울 강남구 가로수길에 2층 규모 카페를 오픈했다. 커피, 디저트, 브런치 등을 파는 이 카페는 이종석이 직접 인테리어 과정에 참여한 것으로 알려졌다. 오픈 이후 이종석은 자신의 카페에서 일상을 보내는 모습을 소셜미디어에 종종 올려 화제가 됐다.

또 이종석은 인터뷰에서 2018년 계획에 대해 “그동안 작품을 고를 때 얼개가 탄탄하고 의미가 있거나, 명분 있는 작품들 위주로 함께 한 것 같다”며 “2018년에는 가볍게 볼 수 있는 로코나 멜로 작품도 해보고 싶다”고 전했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