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상화폐 거래소 빗썸, 올해 정규직 400명 채용…1년 만에 직원 수 40배 증가

입력 : 2018.01.03 11:49

국내 최대 가상화폐 거래소 빗썸의 고객서비스센터와 콜센터/조선일보DB

국내 최대 가상화폐 거래소인 빗썸이 올해 신입과 경력을 포함해 최대 400명을 채용할 예정이라고 3일 밝혔다. 본사 부서 100명과 콜센터 직원 300명으로 모두 정규직이다.

본사 채용 분야는 정보기술(IT), 웹디자인, 핀테크, 마케팅, 홍보, 해외영업, 인사, 금융투자, 법무 등 36개 부서다. 특히 안정적 거래 서비스 제공을 위해 개발과 운영, 인프라, 보안 및 고객자산보호 관련 부문의 인원을 대폭 충원할 예정이다. 또 사업 다각화를 위한 금융 부문의 금융투자 전문가, 해외사업 전략가 등 신설부서에서도 상당수를 채용할 예정이다.

콜센터 직원은 300명을 새로 뽑을 예정이다. 기존 콜센터 상담원 230명은 올해부터 전원 정규직으로 전환, 본사 임직원들과 동일한 혜택을 받게 된다. 기본적인 야근 수당과 추가 근로수당, 스톡옵션, 성과급은 물론 하루 세끼 식비, 피트니스센터 회원권, 한방 및 마시지 서비스 등의 복지가 제공된다. 빗썸은 신입과 경력 모두 상시 채용 방식으로 진행한다고 설명했다.

빗썸에는 현재 본사 220명, 콜센터 230명 등 450명이 근무하고 있다. 올해 채용 규모가 현재 빗썸 전체 직원 숫자와 비슷한 것이다. 작년 초 빗썸의 임직원 숫자는 20여명에 불과했다. 올해 400명을 채용하면 빗썸의 전체 임직원은 850명으로 늘어나게 된다. 1년 만에 임직원 숫자가 20여명에서 850명으로 40배 가까이 늘어난 것이다.

가상화폐 거래소가 급성장한 것은 최근 부는 가상화폐 투자 열풍 때문이다. 가상화폐 거래가 활발해지면서, 거래소가 막대한 거래 수수료 수익을 올리기 때문이다. 빗썸의 경우 하루 수수료 수익만 50억원에 달하며, 거래량이 급증할 경우 시간당 70억원의 수익을 올리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런 분위기 속에서 가상화폐 거래소는 최근 금융·IT 전문 인력을 잇따라 영입하면서 질적으로도 성장하고 있다. 빗썸은 최근 NHN엔터테인먼트의 전수용 부회장을 대표로 영입했고, 작년 8월에는 금융감독원에서 이상준 자본시장조사1국 팀장을 데려오기도 했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