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니네’ 변진섭 “송은이 여고생 시절, 수줍음 많고 착했다”

입력 : 2018.01.03 12:30

[스포츠조선 김영록 기자]’언니네라디오’ 변진섭이 고교 시절 송은이를 회상했다.

3일 SBS러브FM ‘언니네라디오-은프라 숙프리쇼’에는 가수 변진섭이 출연했다.

변진섭은 ‘송은이의 고등학교 시절을 기억하냐’는 김숙의 질문에 “당연히 기억한다”고 화답했다.

변진섭은 “착하고 수줍음 많고 말이 없는 여학생이었다. 말을 많이 하지 않는 편”이라면서 “콩트 같은 걸 했는데, 그럴땐 또 정말 열심히 했다”고 답했다. 이에 송은이는 “변진섭씨 같은 스타가 ‘어 그래, 은이 왔구나. 그거 재밌었어’ 해주면 얼마나 힘이 났나 모른다”고 회상했다.

lunarfly@sportschosun.com

  • Copyrights ⓒ 스포츠조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