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명탐정3’ 김지원 “진구·박서준·김명민·오달수, 파트너福 넘쳐”

입력 : 2018.01.03 11:33

3일 오전 서울 강남구 신사동 CGV압구정에서 영화 ‘조선명탐정: 흡혈괴마의 비밀'(감독 김석윤)제작보고회가 열렸다. 배우 김지원이 참석했다. 영화 ‘조선명탐정: 흡혈괴마의 비밀’은 괴마의 출몰과 함께 시작된 연쇄 예고 살인 사건을 파헤치기 위해 명탐정 김민과 서필, 기억을 읽은 괴력의 여인이 힘을 합쳐 사건을 파헤치는 코믹 수사극으로 2월 개봉 예정이다. 김보라 기자boradori@sportschosun.com/2018.01.03/

[스포츠조선 조지영 기자] 배우 김지원이 “파트너 복이 남다른 것 같다”고 말했다.

3일 오전 서울 강남구 신사동 CGV압구정에서 코미디 사극 영화 ‘조선명탐정: 흡혈괴마의 비밀'(이하 ‘조선명탐정3’, 김석윤 감독, 청년필름 제작)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이날 제작보고회에는 조선 제일의 명탐정 김민 역의 김명민, 거침없는 김민의 돌직구 파트너 서필 역의 오달수, 기억을 잃은 괴력의 여인 월영 역의 김지원, 그리고 김석윤 감독이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김지원은 “이번 작품은 캐릭터도 매력적이지만 캐릭터의 사연도 재미있다. 기억을 찾아가는 과정에서 느끼는 감정에 집중을 많이 했다”고 말문을 열었다.

그는 “정말 복 받은 현장이었다. 선배들과 김윤석에게 정말 많이 배운 현장이었다. 나는 파트너 복이 많은 사람인 것 같다. KBS2 ‘태양의 후예’ 진구, ‘쌈, 마이웨이’ 박서준, 그리고 ‘조선명탐정3’의 김명민·오달수 중 역시 최고의 파트너는 두 선배다”고 재치있게 답했다.

이에 김명민과 오달수는 “말은 이렇게 하지만 지금 마음은 아니란걸 알고 있다”고 농을 더해 장내를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한편, ‘조선명탐정: 흡혈괴마의 비밀’은 괴마의 출몰과 함께 시작된 연쇄 예고 살인 사건을 파헤치기 위해 명탐정 김민과 서필, 기억을 잃은 괴력의 여인이 힘을 합쳐 사건을 파헤치는 코미디 수사극이다. 김명민, 오달수, 김지원, 이민기 등이 가세했고 ‘조선명탐정’ 시리즈의 김석윤 감독이 메가폰을 잡았다. 오는 2월 개봉 예정이다.

soulhn1220@sportschosun.com

  • Copyrights ⓒ 스포츠조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