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h!쎈 컷] ‘해투3’ 거미 “81라인 박효신과 노래방서 노래 바꿔불러”

입력 : 2018.01.03 13:02

[OSEN=유지혜 기자] 거미가 가창력으로 정평이 난 ‘가요계 81라인’의 노래방 비화를 밝힌다.
 
목요일 밤의 터줏대감 KBS 2TV ‘해피투게더3’(이하 ‘해투3’)가 오는 4일(목)을 기점으로 방송을 재개하는 가운데 무술년 첫 방송을 기념해 ‘전설의 조동아리-내 노래를 불러줘’ 코너가 단독으로 안방극장을 찾아갈 예정이다. 특히 거미-에일리-리듬파워-볼빨간 사춘기가 2018년 첫 번째 게스트로 출연한다고 알려져 기대감이 고조되고 있는 상황. 이중 ‘R&B 여제’ 거미가 박효신-환희-휘성-린-김태우 등으로 구성된 ‘가요계 81라인’의 노래방 비하인드 스토리를 꺼내놨다고 해 이목이 집중된다.
 
‘내 노래를 불러줘’는 가수들이 노래방에서 일반인들이 노래 부르는 모습을 관찰하다가 본인의 곡이 불려지는 순간 퇴근을 하는 ‘노래방 잠복 버라이어티’. 손님들의 선곡 하나에 천당과 지옥을 오가는 가수들의 모습이 쫄깃한 긴장감과 웃음을 안기는가 하면 가수들이 노래방을 기습했을 때 벌어지는 리얼한 상황들이 재미와 감동을 선사하며 시청자들의 뜨거운 호응을 얻고 있다.
 
본 방송에 앞서 진행된 녹화에서 거미는 ‘내 노래를 불러줘’의 포맷처럼 실제로 노래방에 기습한 적이 많다고 털어놔 눈길을 끌었다. 거미는 ‘가요계 81라인’ 박효신-린 등이 본인의 노래방 메이트라면서 “친구들끼리 노래방에서 놀다 보면 옆방에서 항상 저희 노래를 한번씩은 부르더라. 반갑고 고마운 마음에 (그 방에) 들어간다”고 말해 귀를 쫑긋하게 했다. 이어 거미는 “먼저 방 분위기를 살피고 가도 될 것 같으면 바로 들어간다”면서 남다른 ‘노래방 기습 전문가’의 면모를 자랑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에 거미가 ‘내 노래를 불러줘’ 본 게임에서도 본인의 노래가 선곡돼 전문가적인 기습 스킬(?)을 뽐낼 수 있을지 궁금증이 증폭된다.
 
한편 이날 거미는 “81년 친구들끼리 노래방에 가면 서로 노래를 바꿔 부를 때가 많다”고 밝혀 듣는 이들의 상상력을 자극했다. 더욱이 거미는 “제가 박효신 씨 노래를 부르면 효신 씨가 제 노래를 부르는 식”이라면서 박효신의 ‘바보’를 즉석에서 열창해 감탄을 자아냈다는 후문. 뿐만 아니라 거미는 함께 출연한 에일리의 ‘첫눈처럼 너에게 가겠다’를 본인의 스타일로 재해석해 부르며 녹화장을 일순간에 콘서트 현장으로 탈바꿈시켰다는 전언이다.
 
이에 거미의 활약을 필두로 본격 귀호강 방송을 예약하고 있는 ‘내 노래를 불러줘-칼퇴 특집’ 본 방송에 기대감이 수직 상승한다.
 
함께하면 더 행복한 목요일 밤 KBS 2TV ‘해피투게더3’는 오는 4일(목) 밤 11시 10분에 방송된다./ yjh0304@osen.co.kr

[사진] KBS 제공.

  • Copyrights ⓒ 스포츠 엔터테인먼트 전문 미디어 OSE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