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영중 전 대한체육회장 스포츠 꿈나무 위해 통큰 기부

입력 : 2018.01.03 13:56

대한체육회장을 역임한 강영중 대교그룹 회장이 스포츠 꿈나무 육성 등을 위해 ‘통큰 기부’로 새해를 시작했다.

대교그룹은 3일 “강영중 회장이 글로벌 리더 육성 및 스포츠 인재양성을 위해 봉암학원과 세계청소년문화재단에 총 5억원을 기부했다”고 밝혔다.

강 회장은 사재를 출연해 설립한 봉암학원과 세계청소년문화재단의 이사장도 맡고 있다.

대교는 “새해를 맞아 강 회장의 경영철학인 나눔경영과 인간중심의 인본주의 경영을 실천하는 일환으로 인재육성을 위한 기부금을 전달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이번에 전달된 기부금은 봉암학원 학생들이 글로벌 리더로 성장할 수 있도록 보탬이 되고, 세계청소년문화재단의 대한민국 스포츠 꿈나무 지원을 위해 사용될 예정이다.

봉암학원은 인본주의 글로벌 인재 양성을 위해 경기외고를 운영하고 있고 세계청소년문화재단은 관심의 사각지대에 있는 스포츠·문화·예술계 꿈나무들을 발굴해 지원하는 사회공헌기관이다.

세계청소년문화재단은 2016년부터 ‘꿈나무 인재육성 프로젝트’를 마련해 한국 수영의 기대주 이호준을 전국소년체전 여자체조 3관왕 여서정, 여자육상 단거리 유망주 최희진 등 스포츠 유망주를 후원하고 있다.

이 재단은 어려운 환경 속에서 꿈을 위해 노력하는 청소년들이 환경에 구애받지 않고 꿈을 키워 나갈 수 있도록 다양한 지원을 확대할 계획이다.

이에 앞서 강 회장은 2012년 건국대학교 인재 양성 장학 프로그램에 동참하면서 장학기금을 출연한 바 있다. 대교는 “차별화된 인재 육성을 위한 리더 양성소가 절실하다는 점에 주목해 대내외적으로 다양한 사회공헌 활동을 진행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강 회장은 “2018년 새해를 맞아 미래의 성장 동력인 청소년에게 꿈과 희망을 주고 올바르게 성장하길 바라는 마음으로 기부금을 전달하게 됐다”며 “앞으로 인재 양성은 물론 건강한 사회를 만드는 다양한 공익 사업을 펼칠 수 있는 방안을 모색할 것”이라고 밝혔다.최만식 기자 cms@sportschosun.com

  • Copyrights ⓒ 스포츠조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