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P “개헌, 국민 설득 하나도 안 해” 洪 “좌파사회주의 방향”

입력 : 2018.01.03 13:56

홍준표(왼쪽 두번째) 자유한국당 대표가 3일 오전 서울 중구 신당동 김종필 전 국무총리의 자택을 방문, 새해 인사를 하고 있다. 왼쪽은 김성태 원내대표. /뉴시스

김종필 전 국무총리는 3일 “(문재인 정부가) 개헌한다고 하면서 국민 설득을 잘 안 하려는 모양이다. 국민을 먼저 설득한 뒤 개헌 하는 게 좋겠는데, 설명하는 것이 하나도 없다”고 했다.

김 총리는 이날 서울 신당동 자택에서 신년인사차 방문한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를 만나 이같이 말했다.

홍 대표가 “이 정부의 개헌 방향은 좌파사회주의 체제로 (국가의) 근본 틀을 만드는 방향이다. 그래서 개헌의 방향이 맞지 않는다”고 하자, 김 전 총리는 “누가 주도하는지 몰라도 지금 세상에서 좌경화는 전부 없는 일이다. 그런 사람이 어떻게 대한민국을 책임지겠다는 것인가”라며 “남들은 버리는 생각을 자꾸 끄집어들여 오려고 한다”고 했다.

이날 홍 대표는 ‘수복강령(壽福康寧)’이라는 글귀와 함께 난을 선물했다. 수복강령은 ‘편안하고 오래 복을 받으며 장수하라’는 의미다.

김 전 총리는 “지난번보다 건강이 회복된 것 같다”는 홍 대표의 말에 “건강하지 못하다. 다리가 아프고 말하는 것도 기운이 없다. 그런데 여기는(홍 대표) 얼굴이 좋아졌네”라고 말하기도 했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