野 “우물서 숭늉 찾다 우물에 빠져선 안돼”

입력 : 2018.01.03 16:05

3일 북한의 리선권 조국평화통일위원회 위원장이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의 위임에 따라 이날 오후 3시 30분(평양시각 오후 3시)부터 판문점 연락 채널을 다시 개통하겠다”고 조선중앙 TV를 통해 발표하고 있다./뉴시스

북한이 판문점 연락통로를 개통하기로 한 것과 관련, 야당에서는 “환영한다”는 반응과 동시에 “성급하게 대해서는 안 된다”는 ‘신중론’이 나왔다.

자유한국당은 3일 연락통로 개통에 대해 “남북대화는 시작도 과정도 끝도 북핵문제 해결이 돼야 한다”고 했다.

한국당 정태옥 대변인은 논평에서 “북한은 문재인 정부의 약점을 잡고 배짱을 부리고 있다”며 “한반도 평화의 출발점은 북한이 핵을 포기하고 스스로 대화 테이블로 나오도록 하는 것”이라고 했다.

정 대변인은 “문재인 정권은 출범 직후 남북단일팀, 선수단 공동입장, 북한 응원단 참가 등 3대 제안을 했고 800만달러 대북지원까지 결정했지만, 돌아온 것은 핵실험과 완성단계에 이른 ICBM(대륙간탄도미사일) 발사였다”며 “이제는 올림픽 기간 한미군사훈련 연기까지 제안하면서 대화를 구걸하고 나섰다”고 했다.

또 “정부는 북한의 대화제의에 감격해 남북대화에 집착하다 위중한 국가안보 위기를 망각하는 우를 범해서는 안 된다”고도 했다.

국민의당은 이행자 대변인 논평을 통해 “경색됐던 남북관계가 회복되길 바란다”면서 “하지만 과거 북한은 말로는 평화를 얘기하며 뒤에서는 미사일 발사 준비를 하고 핵 무력 완성의 시간벌기 등을 해 우리의 기대를 저버리곤 했다”고 했다.

이 대변인은 “이런 위장 평화 공세가 더는 반복돼서는 안 된다”며 “정부는 긴밀한 한미공조를 바탕으로 한 정교한 외교 전략을 펼쳐가야 하며, 당장의 성과에 급급해 성급한 오판을 하는 것은 금물임을 명심해야 한다”고 했다.

바른정당도 “기본적으로 환영한다. 그러나 우려도 지울 수 없다”고 했다.

바른정당 권성주 대변인은 “북핵 문제와 관련해 운전석에 앉겠다고 했다가 ‘코리아 패싱’이라는 수모를 겪었던 정부가 자칫 명예 회복을 위해 성급하지는 않을지, 또 올림픽을 앞둔 정부가 북한에 저자세로 임하지는 않을지 우려된다”며 “행여 근거 없는 낙관으로 우물에서 숭늉을 찾다가 우물에 빠지는 우를 범해서는 안 된다”고 했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