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것만이 내 세상’ 박정민, “서번트 증후군 연기 위해 봉사활동 시작”

입력 : 2018.01.03 17:28

/OSEN

배우 박정민이 영화 ‘그것만이 내 세상’에서 서번트 증후군 캐릭터를 연기하기 위해 노력했던 일화를 공개했다.

3일 오후 서울 CGV 용산아이파크몰에서 열린 영화 ‘그것만이 내 세상’ 언론시사회에는 배우 이병헌, 박정민, 윤여정과 최성현 감독이 참석했다.

이날 박정민은 서번트 증후군을 연기하기 위해 봉사활동을 했다고 이야기했다. 그는 “서번트 증후군 혹은 우리와 다른 세상을 사는 그 분들을 위해 마음을 표현하고자 한 건데 원래 이야기 하지 않으려고 했다”며 “그런데 얼마 전 선생님께 물어봤더니 ‘말씀해달라’고 하셔서 여기서 처음 밝힌다”고 설명했다.

이어 박정민은 “봉사활동을 했던 한 반에 다섯 명의 친구가 있다. 나름대로 책도 보고 영상도 보면서 연구했던 것들, 그들이 갖고 있는 일반적인 특징을 표현하려고 노력했다”고 했다. “손동작 뿐 아니라 몸짓과 말투를 집에서 연습했다”며 “영화 속 연기는 그러한 연습의 결과다”라고 덧붙였다.

서번트 증후군이란 의사소통 능력 등 뇌 기능 장애가 있으나 암산 등 특정 부분에 우수한 능력을 가지는 증후군을 의미한다. 박정민은 ‘그것만이 내 세상’에서 서번트 증후군에 걸려 피아노에 천재적인 재능을 보이는 ‘진태’로 등장할 예정이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