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24일까지 태국 전훈 돌입

입력 : 2018.01.03 17:27

[OSEN=이균재 기자] 제주유나이티드(SK 에너지 축구단, 이하 제주)가 태국 치앙마이에서 2018시즌 성공의 땀방울을 흘린다.

제주는 3일 오후 해외 전지훈련을 위해 태국 치앙마이로 출발했다. 이번 전훈에는 찌아고, 호벨손(이상 브라질), 정태욱, 이창훈, 이동희, 문광석, 박한근 등 새롭게 영입한 선수들도 합류했다.

이번 전훈은 오는 24일까지 진행된다. 제주는 2월 14일 J리그 일왕배 우승팀인 세레소 오사카와 2018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 조별리그 G조 첫 경기를 갖는다.  

제주는 시즌을 일찍 치러야 하는 만큼 조직력 다지기와 강도 높은 체력 훈련에 초점을 두고 이번 전지훈련을 착실하게 소화할 예정이다.

조성환 감독은 “시즌이 빨리 시작하기 때문에 더 만반의 준비를 갖춰야 한다. 선수들과 함께 거짓 없는 땀방울을 흘리고 2018시즌 성공의 예열을 가하겠다”고 말했다./dolyng@osen.co.kr
[사진] 제주 제공.

  • Copyrights ⓒ 스포츠 엔터테인먼트 전문 미디어 OSE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