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퍼밴드 되고파”..엔플라잉, 뜨거운 컴백 승부수[종합]

입력 : 2018.01.03 17:59

[OSEN=선미경 기자] “슈퍼밴드 되고 싶어요.”

밴드 엔플라잉이 뜨겁게 돌아왔다. 5개월만의 컴백으로 새해 첫 출사표를 던졌다. 지난해 유회승의 합류로 더 탄탄해진 엔플라잉의 저력을 기대해볼 타이밍이다. 

엔플라잉은 3일 오후 서울 마포구 KT&G 상상마당 라이브홀에서 세 번째 미니앨범 ‘더 핫티스트 : 엔플라잉(THE HOTTEST : N.Flying)’을 발표 기념 쇼케이스를 열고 컴백 소감과 활동 계획 등을 밝혔다. 5개월의 시간 동안 더 성장한 음악으로 돌아온 엔플라잉. 그만큼 자신감도 있었다. 

이날 엔플라잉은 먼저 “5개월만의 컴백이라 설레고 기쁘다. ‘뜨거운 감자’가 우리 이야기 같다는 생각을 했다. 계속 꿈꾸고 성공해서 ‘뜨거운 감자’가 됐으면 한다”라고 소감을 먼저 밝혔다. 

엔플라잉의 새 앨범 타이틀곡 ‘뜨거운 감자’는 쉽게 식지 않을 인기를 얻겠다는 다짐을 ‘뜨거운 감자’에 비유한 곡이다. 엔플라잉의 성장과 각오, 포부가 담긴 곡이라고 할 수 있다. 유회승의 합류도 더 완성도 높아진 음악과 퍼포먼스다. 

엔플라잉은 “신곡 ‘뜨거운 감자’는 우리의 포부를 담고 있기도 하다. 뜨거운 화제의 중심에 서겠다는 ‘뜨거운 감자’가 사람들에게 응원가가 됐으면 좋겠다”라고 직접 설명했다. 

응원가를 자처한 만큼, 엔플라잉이 이루고 싶은 목표도 확실했다. 엔플라잉은 “슈퍼밴드가 목표”라고 자신 있게 밝혔다. 멤버들은 뮤직비디오에 대해 언급하며 “엔플라잉이 슈퍼밴드 꿈을 꾼다. 연기를 했다기보다 놀면서 평소 모습을 담았다”고 말했다. 

엔플라잉은 “우리 회사 선배인 FT아일랜드와 씨엔블루 같이 각자의 음악을 하는 슈퍼밴드가 되고 싶다”라며, 유회승은 “모든 선배님들을 존경하지만 우리 엔플라잉을 상상하며 불렀다”라고 덧붙였다. 실력과 끼를 모두 갖춘 만큼 기대되는 엔플라잉의 야심찬 포부다. 

엔플라잉 멤버 이승협은 이번 앨범 전곡의 작사, 작곡, 랩메이킹에 두루 참여하며 음악적 역량을 담아냈다. 엔플라잉 특유의 유쾌한 에너지를 진하게 녹여내면서 재치 있는 음악들로 이들의 저력과 열정, 음악적 성장을 담아내려고 노력했다. 

지난 2015년 5월 데뷔해 올해로 4년차가 된 엔플라잉. 꾸준히 음악을 해오고 있지만 이에 대한 고민도 컸다. 무엇보다 라이브 무대에 대한 바람이 있었다. 엔플라잉은 “밴드이기 때문에 음악적으로 고민이 많다. 라이브를 자주 들려주지 못해 아쉽다. 가슴 속에 큰 꿈을 꿈고 있다”라며, “밴드로서 좋은 아티스트가 되고 싶다. 우리가 현재 처한 상황 속에서 행복하게 음악을 할 수 있는 길을 찾고 있다”라고 언급해 눈길을 끌었다. 

“현재를 즐기고 우리가 할 수 있는 음악적 색깔을 찾는 것이 가장 큰 목표”라는 엔플라잉. 국민 응원가의 탄생을 노리는 야심찬 컴백이 어떤 성과를 거두게 될지 주목된다. /seon@osen.co.kr

[사진] 박준형 기자 soul1014@osen.co.kr

  • Copyrights ⓒ 스포츠 엔터테인먼트 전문 미디어 OSE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