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트너’ 지창욱 차마시는 한 장면에서도 혼신 열연

입력 : 2017.05.17 16:24

SBS 수목드라마스페셜 ‘수상한 파트너'(극본 권기영, 연출 박선호)의 지창욱이 차를 마시는 단 한 장면에서도 혼신을 다해 열연해 화제다.

‘수상한 파트너'(이하 ‘수트너’) 17일 5, 6회 방송분에서는 검사였다가 변호사로 전격변신한 지욱(지창욱 분), 그리고 희준(황찬성 분)을 살해한 누명을 벗고는 변호사가 된 봉희(남지현 분)의 좌충우돌 인연이 공개된다. 그리고 극중에서 둘 다 변호사로 되기 전 만났던 모습과 더불어 지욱이 봉희로부터 선물받은 차를 마시는 장면도 그려진다.

최근 일산의 세트에서 진행된 촬영에서 지창욱은 암체어에 앉아서는 책을 읽는 연기를 펼쳤다. 그러다가 머그잔에 담긴 차를 마시면서 얼굴을 찌푸리고는 “맛없어”라고 내뱉은 것. 특히 그는 조근조근하면서도 자연스러운 애드리브도 가미하면서 재미를 더했는데, 이때 포그머신이 등장해 연기까지 바닥에 깔리면서 더욱 분위기가 살아난 것이다.

무엇보다도 이 장면의 경우 대본에 ‘책을 보다가 차를 마신다’라는 지문정도만 있었는데, 지창욱은 촬영이 준비되는 동안 어떻게 연기하고 표현해야 할지 계속 고민하면서 집중하는 모습을 선보였던 것이다.

한 관계자는 “이처럼 혼자 차를 마시는 장면에서 지창욱씨가 이 드라마에 쏟는 열정이 어느 정도 인지 잘 알게 되었다”라며 “단 한 장면, 단 한마디 대사도 단순하게 대하지 않고, 봉희역 남지현씨와 함께 최선을 다하는 창욱씨 덕분에 스태프들은 늘 감탄하면서 고마워하고 있다”라고 소개했다.

‘수상한 파트너’는 범접불가 뇌섹검사 노지욱과 무한긍정 아웃사이더 사법연수원생 은봉희가 미스터리한 사건을 겪으며 서로에게 빠져드는 심장쫄깃 개미지옥 로맨스 드라마이다.

그동안 ‘보스를 지켜라’와 ‘내 연애의 모든 것’등을 집필한 권기영 작가와 ‘대박’, ‘푸른 바다의 전설’등을 공동연출한 박선호 감독이 연출을 맡아 기대감을 높아졌다. 매주 수, 목요일 오후 10시에 방송되며, 5~8회는 17일과 18일에 공개된다. 김성원 기자 newsme@sportschosun.com

  • Copyrights ⓒ 스포츠조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